MY MENU

견적문의

제목

`출퇴근 카풀` 첫 관문 넘었지만… 타다 - 택시 갈등은 진행형

작성자
문재앙노답
작성일
2019.07.10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9
내용

국회 국토교통위 소위 통과 출퇴근 시간대 카풀을 허용하고 법인택시 기사의 사납금을 없애는 대신 월급제를 시행하는 법안이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교통법안심사소위를 통과했다. 이날 가결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에 따르면 카풀은 출퇴근 시간대인 평일 오전 7∼9시, 오후 6∼8시에만 운행이 가능하다. 또한 택시월급제 시행이 담긴 '택시운송사업 발전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오는 2021년 1월1일부터 서울시에 한해 법인택시 월급제가 도입된다. 다른 시도는 5년 이내 국토부 장관이 지방자치단체와 협의해 월급제를 도입한다. 출퇴근 시간 카풀 허용과 택시 월급제는 지난 3월 당정과 카카오모빌리티, 택시업계 등이 포함된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 합의한 내용이다. 대타협 기구는 당시 카풀업계와 택시업계간 갈등을 막기 위해 구성됐다. 사회적 대타협 기구의 합의사항인 제한적 카풀과 택시월급제가 국회 첫 관문을 통과하면서, 이제 후속조치 중 1항과 2항인 규제혁신형 플랫폼택 출시를 위한 구체적인 규제완화 방안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조만간 플랫폼택시 출시를 위한 '택시-플랫폼 상생 종합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가 제시할 상생안은 모빌리티 기업에 플랫폼 운송사업자 지위를 주고, 택시와 협업하는 내용이 될 전망이다. 특히 택시와 관련된 차종, 색깔, 요금 등 각종 규제를 파격적으로 푸는 내용이 담긴다. 카카오와 택시 진영간 카풀 논란은 이처럼, 출퇴근 카풀 허용으로 가닥이 잡혀가는 분위기다. 그러나 택시업계와 모빌리티 업계간 공방은 또 다른 공유차 서비스인 '타다'로 옮겨 붙고 있다. 국토부는 승차공유 서비스를 허용하되 서비스 업체가 택시 면허를 사거나 임대하는 방식으로 사업을 운영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에 대해, '타다', '차차' 등 승합차 공유 업체들은 이를 결사 반대하고 있다. 택시 업계도 타타를 비롯한 모빌리티 업체들에 택시 면허권을 전혀 판매하지 않겠다는 입장이어서, 정부의 상생안 제시 이후에도 양 진영간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카지노사이트-MVP 예스카지노 더킹카지노 퍼스트카지노 카지노노하우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